티스토리 뷰

전에 했던 공연이 12월 공연.. 지금이 2월이니까..딱 2개월만에 공연하는거네요.

저번 첫 콘서트때도 감동이였는데 이번에도 역시 감동..ㄷㄷㄷ

말그대로 앵콜콘서트라 콘서트 내용의 90%는 같았네요.ㄷㄷㄷ 그러나 바뀐 10%가 좋았다는..ㅎㅎ
(앵콜순서도 ㄷㄷㄷ)

이번엔 조금 앞쪽에서 봤는데요. 모든 멤버들이 무대를 골구루 뛰어다녀서 한 2~3m앞에서 바로 모든 멤버들을 봤네요.

세세한 후기들은 인터넷에 널려있을꺼고 기억에 남는것만 적으면...

일단 가장 기억에 남는건 수영이가 물뿌려준거..ㄷㄷㄷ 원래 스탠딩구역에만 물 간혹 뿌리던데 수영이가 물한모금 먹고 남은거 반은 스탠딩에 뿌리고 반은 제가 앉은 구역에 뿌렸어요.ㄷㄷㄷ 팬들사에선 성수맞앗다고...ㅎㅎ

그리고 스탠딩구역 팬들이 동그란 종이같은걸 무대로 던져주길래 뭔가 했는데.. 멤버들 웃긴 표정이더군요.

다들 그거가지고 장난 한번씩은 친거같아요. 노래하면서... 제가 기억남는건 윤아웃긴표정이 놀라는거였는데 그걸 자기가 들고 수영이랑 노는데 웃겼다는..ㅎㅎ

그리고 수영이가 지금나이때 같이 할수 있어서 좋았다나.. 뭐 청춘이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명언까지 했는데 기억이ㅠㅠ

그리고 이번엔 중간 멘트가 길었어요. 다들 한마디씩은 한거같았어요.

전체적으로 90%정도 같은내용이기에 뭔가 더 깔끔해진 느낌이였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으로..(성수의 영향이 큰가..ㄷㄷ)

자면서 오늘 콘서트 내용다시 떠올려봐야겠네요. 점점 까먹어 가고 있는...ㄷㄷ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