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네치아

(2)
나의 첫 유럽여행 - 베네치아>피렌체 찜찜한 숙소..ㄷㄷ 그러나 더운 곳에서도 잠만 잘 잤네요.ㄷㄷ 오늘은 무라노 섬을 갔다가 부라노 섬으로 했습니다. 이유는 알록달록 예쁜집으로 유명하다고 알고 있었는데..ㄷㄷ 갔다와서 안 사실.. 무라노가 아니라 부라노 섬이라는거..ㅠㅠ 사실 예쁜 집구경하려고 간건데..ㅠㅠ 물론 그래봐야 외관이고 조그만 걸으면 식상해지겠지만 그래도 이거보려고 베네치아온건데..ㅠㅠ 그러나 이미 저희는 무라노 섬에 도착했어요.ㅠㅠ 그래도 가는길은 신기했어요. 바다에 나무막대가 꽃혀있는데 이게 바닷길같아요. 자기내들만 아는건가?? 날이 더워서 카메라도 잘 안들게 되더라구요.ㅠㅠ 수상버스를 타고 도착하면 보이는건물...이 아니군요. 조금 걸어야 보이나? 햇갈리네요. 암튼 도착해서보니 바로 앞가게부터 유리공예품들이 있더군요. 유리..
나의 첫 유럽여행 - 베네치아로.. 이제 즐거웠던 스위스를 뒤로하고 마지막 나라인 이탈리아 그 중에 물의 도시이고 영화제가 열리는 곳인 베네치아,베니스로 향해야 되요.ㅠㅠ 이날 일정의 대부분은 기차..ㅠㅠ 갈아타는것도 최소 2번인 루트에요. 루트는 두가지입니다. 인터라켄 동역- 스피츠 - 브리그 - 베네치아 산타루치아와 인터라켄 동역 - 스피츠 - 밀라노 - 베네치아 산타루치아 입니다. 제가 그당시 검색했을때 첫번째루트는 오전 8시에 딱 1번 그리고 2번째루트는 늦게 도착하는데 2번인가?3번인가 있더라구요. 원래 야간열차가 있던 구간인데 없어졌고 제가검색했을당시 8시에 출발해서 2시 40분에 도착하는게 가장 유리하다고 판단하고 이 시간껄 타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왠일.. 아침에 일어나니 비가 주르륵..ㅠㅠ 물론 동역까지 걸어갈만 하지만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