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판테온

(2)
나의 첫 유럽여행 - 로마 4일차 정말정말 계획에도 없던 도전이 시작됩니다.ㅋㅋ 바로 이날하루 내가 제일먼저 트레비분수와 콜롯세움 점령하기..ㅋㅋ 첫날 시내투어할때 가이드분 말씀.. 로마는 젤 처음으로 봐야 제대로 느낄수 있다. 이말듣고 바로 필이 꽃혔습니다. 그리고 분수는 눈으로도 멋있지만 전 물소리도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결정했죠. 트레비분수의 진정한 감동을 느끼겠다고.. (여행중이라 감성이 풍부한 상태였어요.ㅋㅋ) 5시에 기상해서 씻고 준비하는데 친구도 일어나더니 따라 나섰는데요. 이때 출발할때 친구랑 싸웠어요. 감정도 풍부한 상태라 정말 주먹날라갈뻔..했으나 이때 머리속엔 친구땜에 힘들게 온 여행 망칠 순 없다 라는 생각에 참고 그냥 지나갔어요. 그래서 트레비분수를 가기위해 교통권을 끊는데 이제 여기 주민된듯한 느낌..ㅎㅎ..
나의 첫 유럽여행 - 로마1일차 저의 일정 중 특이사항은 남들과 비슷한듯 하면서도 힘들다는거..ㅠㅠ 첫날부터 저희는 시내투어를 예약했어요. 아침부터 떼르미니역에서 가이드분과 만나고 인사를 한뒤에 투어를 시작했어요. 그 첫 코스가 콜롯세움.. 지난번 포스팅에서 보신분은 알겠지만 저의 로마 도착하고 밤늦게 간곳이 콜롯세움이란..ㄷㄷ 이제 한 낮의 풍경을 보러 왔네요. 지난번 포스팅이랑 다른 위치죠? 가이드분께서 콜롯세움을 설명하러 약간 위로 올라가서 설명하셨는데 그 위치에요.(사실 기억이 안나요.ㅠㅠ) 그리고 밖에서 콜롯세움과 옆에 포로로마노까지 설명을 쫙~해주시는데.. 그땐 우와 집에가면 더 찾아봐야지 했는데 지금 생각이..ㅠㅠ 암튼 정말 유익한 설명이였어요. 그리고 그 설명을 바로 콜롯세움을 보면서 들으니 더 신기한..ㅎㅎ 그리고 콜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