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수강신청하는 날이 왔네요.ㄷㄷㄷ

이제 방학이 점점 끝나가는걸 느끼네요.ㅠㅠ

작년과 다르게 집에서 잉여잉여거리다가 바쁘게 놀았다가 아빠공장에서도 일했다가 이랬다가 저랬다가 뭐하나에 집중하지 않은 방학이 끝나가네요.ㅠㅠ

그리고 어느새 다가온..그것..

아 오고야 말았네..ㅠㅠ


 

어제 1학년하는 날인데 착각하고 식겁했다가 오늘 했는데요. 뭐 교양은 이미 졸업학점을 다 채웠고.. 문제는 전공이 아슬아슬한데..ㅠㅠ

일단 그냥 평범하게 신청했습니다.ㅠㅠ 뭐 2학년때처럼 막 치열하고 이러진 않았네요.ㅎㅎ 근데 교양안들으니 뭔가 아쉬운..ㅠㅠ

전체 성적을 올려줄 교양하나를 낼 다시 집어넣을지 고민하고 있긴 하네요.ㅎㅎ

그리고 오늘은 기숙사 발표도 났는데 당연하게도 됬네요. 작년엔 4명방에 2명이서 썼으니.. 어쩌면 너무너무 당연한..ㅎㅎ

암튼 점점 학기가 다가오니 덜컹덜컹 겁나는 이유는 뭘까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