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1st 친구와 유럽여행

(35)
나의 첫 유럽여행-세븐시스터즈 그리고 뮤지컬.. 런던 빅토리아 역에서기차나 버스를 타고 브라이튼에서 내린후 거기서 버스를 타면 세븐시스터즈라는 곳으로 갈 수 잇는데요. 하얀 절벽과 바다가 너무 예쁘고 바람때문에 나무가 특이하게 자라는 곳이죠.ㅎㅎ 이곳은 날씨가 안좋으면 가지말란 글이 많아서 날짜를 안정했는데 아침에 일어나보니 날씨가 괜찮아서 가기로 했어요. 저희는 무작정 기차역으로 가서 왕복티켓 달라그랬더니 day retrun티켓으로 주더군요. 아마 날짜가 정해져있다면 더 쌀텐데..ㅠㅠ 기차를 타고 달려서 브라이튼에 일단 도착했습니다. 버스를 타면 되는데 어디서 타야되는지 몰라서 일단 역사에 있는 인포메이션 센터로 갔죠. 갔더니 지도로 설명해주더군요. 그리고 버스티켓도 여기서 사는게 싸다고 해서 그냥 여기서 샀어요. 여기산 버스티켓은 원데이티켓인데요...
나의 첫 유럽여행 - 시내구경 셋째날.. 사전 계획이라곤 그냥 시내구경...ㄷㄷㄷㄷ 어떻게 돌아다닐지 고민하다가 그냥 가이드북에 나와잇는데로 돌아다니기로 했죠. 그러나 결과적으론 그냥 내키는데로 돌아다닌하루였던듯...ㅎㅎ 그래서 근위병교대식을 보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모자라더군요. 아쉬운대로 호즈가드에서 교대식비스무리한것을 보고 담에 보기로 했죠. 그리고 다음에 간곳은 웨스터민스터 사원인데요. 가장 많이 공부한곳이 영국이긴 하지만 자세히는 못 알아본곳이 바로 이곳.. 오디오가이드도 영어라 그냥 둘러봤는데.. 사원인건 알았는데...ㅠㅠ 건물도 멋잇긴했지만 안에 잇는것들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해서 조금 아쉬웠네요.ㅠㅠ 그리고 바로옆에 잇는 빅벤도 봤는데요. 정말 크더군요.나중에 야경보니 정말 멋있는 곳... 여기서부터 걷기운동 시..
나의 첫 유럽여행-2 박물관투어 둘째날 아침이 밝았어요.ㅎㅎ 새벽2시에 잠든거와 상관없이 햇빛만 있으면 오토로 일어나는 저의 몸..ㅎㅎ 씻고나서 현지핸드폰으로 집으로 전화드렸죠. 어제 고생해서 그런지 부모님목소리 들으니 울컥하더란.. 기상시간을 기록은 해놓지 않아서 모르겠으나 7시부터 아침먹기위해 그전엔 일어난듯..ㅎㅎ 사실 7시부터 10시까지 아침을 주는 숙소인데요. 7시에 먹어야 하루가 제대로 돌아갈꺼같은 압박..응? 어쨌든 어떻게 아침을 줄지 기대하며 식당으로 내려가니 그래도 다양하게 준비되어있더라구요. 기본적으로 샌드위치 해서 먹을 수 있는 것들과 시리얼, 우유,커피가 있었던걸로 기억되네요.(일기잘쓸껄..ㅠㅠ) 전 빵을 싫어하기에.. 시리얼을 먹었어요. 시리얼도 2종류였는데 한국에서 먹던거와 비슷하게 생긴걸로 먹었죠. 어떤사람들..
나의 첫 유럽여행!!-1.도착하자마자 생고생..ㅠㅠ 아쉽게도 중간에 카메라를 도난당해서..ㅠㅠ 앞부분은 사진이 없네요.ㅠㅠ 그리고 참고하시라고 그날 쓴 비용 마지막에 적어드릴께요. 도움이 될지는...ㅎㅎ 아침 비행기고 수화물분실로 악명높은 러시아항공을 타고 가기로 되어있었죠..ㄷㄷㄷ 친구랑 같이 가기로 되어있었는데 친구분 아버지가 데리러 와주셨어요.ㅎㅎ 아침에 가족과 삼촌,숙모들에게 전화로 잘 갔다오겠다고 하고 공항으로 출발! 여행 자주왔다가갔다하시는 친구아버지께서 자동출입국등록해놓으면 편하다고 해서 등록하고 체크인하고 이때 친구는 수화물로 붙이기로 해서 액체류는 전부 친구한테 넣고 전 수화물 들고 탑승지역으로 들어갔죠. 면세점 조금 돌아다니다보니 어느새 비행기 출발시간 기내에 탑승하니 창가자리네요. 비행기처음타는데 붕뜰때 느낌 신기하더군요. 그이후는 다..
여행갔다왔어요. 저의 블로그를 꾸며줄 여행인줄 알았는데... 카메라 도난땜시.. 중간에 새로산 카메라에 조금의 사진만..ㅠㅠ 그래도 여행은 즐거웠구요. 카메라를 도난으로 사진을 못 남긴곳은 나중에 다시 가라는 하늘의 계시라 믿으며..ㅎㅎ 여행기는 사진부터 정리해서 올려야겠어요.. 물론 앞부분은 지금 당장 올릴 수 있지만 오늘은 패쓰~ㅎㅎ
여행하기전에 거덜나겠어요..ㄷㄷ 첫 여행이라 그런지...챙길게 많은데 그중 사야할것들이 너무 많네요. 첫번째 캐리어! 이거 가격이 장난아니더군요.ㄷㄷ 그래서 그냥 저럼한걸로 샀어요.ㅠㅠ 24인치 샀는데 커서 20인치로 바꾸라고 어머니께서..ㅠㅠ 거의 화를 내시길래 일단 교환신청을..ㄷㄷ 둘째 보험! 여행자보험이 따로 있더군요. 전 그냥 든 보험이 다 적용되는줄알았어요. 그래서 따로 미리들었어요.ㅎㅎ 셋째 썬글라스! 요즘 유럽현지사람들 말 들어보면 춥다하셔서 햇빛도 강하지 않을꺼같긴 한데... 그래도 사야겠죠? 이것도 가격이 왜이리 쎈지..ㄷㄷㄷ 정말 난 눈만 보호하면 되는데..ㅠㅠ 넷째 휴대폰! 이건 로밍되긴하는데 요금이 장난아니더군요. 우리나라 휴대폰들은 다 락이 걸려서 있어서 해외유심을 못 써요.ㅠㅠ 올 하반기안에 다 풀거라곤하지만..
오늘까지 여행진행상황.. 숙소예약 완료,국가간 이동은 모두 예매완료, 스위스,이탈리아 도시 이동 예약완료, 영국은 현지에서 구매할 윈저성,세븐시스터즈,파리는 현재 불투명..ㅠㅠ 현재까지 여행 진행상황이네요.ㅠㅠ 4월부터 본격적으로 준비하기 시작했는데 아직까지 숙소 교통편만 간신히 끝냈네요.파리는 아직 불투명하긴 하지만..ㅠㅠ 그리고 각 나라에서 뭘하며 돌아다닐지 정해야되는데요. 스위스에 레포츠를 알아보던 도중.. 재미난걸 발견했네요. 바로 캐녀닝!! 계곡등을 돌아가는게 아니라 물이 있으면 당당히 지나가고 뛰어내릴수잇으면 뛰어내리고..ㄷㄷㄷ 산을 정면돌파해나가며 즐기는건데요. 사진보면 정말 스릴있네요.ㅎㅎ 유투브에서 찾은 영상한번 보실까요? 레포츠의 천국인 인터라켄에서 원래 할계획은 패러글라이딩을 하고팠는데 지금 이걸로 바꿀까 생..
유레일페스 꼼꼼히 할껄... 저번에 대강의 여행일정을 올렸죠. 이미 고정되었다고.. 그 이유 중 하나가 유레일패스때문인데요. 여행일정을 확정하고 유레일패스를 셀렉트 5일짜리로 바로 샀어요. 참고로 유레일패스는 종류가 3가지가 있는데요. 유레일 연속패스, 플랙시 패스, 셀렉트 패스가 있습니다. 연속패스는 말그대로 15일이면 15일동안 무제한으로 유레일패스를 쓸 수 있어요. 이기간동안 기차를 이용안하는 날이있으면 그만큼 하루가 손해겠죠? 플랙시 패스는 여행기간동안 선택적으로 쓸 수 있어요. 연속이 1일부터 15일동안이라면 플렉시는 2달동안 1일에 썼다가 4일에 썼다가 이런식..이렇게 날짜를 정해서 15일을 쓸 수 있는거죠. 셀렉트는 인접한 국가를 선택해서 그나라에서만 몇일을 정해서 쓸 수 잇는거죠. 플렉시보다 좀 더 제한적이죠.. 유레..